Act1. The Glitter Path


Artspace Hohwa's first exhibition
From March 30th to May 8th

아트스페이스 호화는 2022년 3월 30일 서울 광화문에 새로운 복합 예술 공간 개관을 기념하며, 전시 《Act. 1 The Glitter Path》를 개최한다. 본 전시는 아트스페이스 호화의 시작을 알리는 첫 번째 전시로서, 호반문화재단이 소장하고 있는 국내외 대가들의 역사적 작품을 중심으로 다채로운 동시대 현대미술의 세계를 탐닉한다.  《Act. 1 The Glitter Path》에서는 김창열, 이우환, 이강소, 전광영, 김보희 등 국내 작가 포함, 마르크 샤갈(MARC CHAGALL), 안소니 카로(Anthony Caro), 야요이 쿠사마 (Yayoi Kusama), 페르난도 보테로(Fernando Botero), 아니쉬 카푸어(ANISH KAPOOR), 조지 콘도(George Condo) 등의  해외 작가의 작품 20여점을 만날 수 있다.


이번 전시는 1970년대 이후 반인상주의, 추상표현주의, 미니멀리즘, 신형상주의, 단색화, 사진조각 등 현대미술사에서 위대한 족적을 남긴 작품들을 함께 보여준다. 꿈과 무의식의 세계를 낭만적으로 표현한 마르크 샤갈의 <Les fiancés aux anémones>, 편집증적 강박을 수많은 도트(DOT)와 네트(NET)를 수행적으로 반복하여 무한히 그려낸 야요이 쿠사마의 <INFINITY-NETS (COSK)>, 거대한 오목거울 스틸 조각에 비춰진 뒤집어진 세계를 통해 우주의 이원론적 양극성을 탐구한 아니쉬 카푸어의 <Mirror> 등 해외 아티스트들의 명작들이 대거 포함되어 있다. 또한, 세계를 무대로 활동하는 국내 작가들의 마스터 피스들도 만나볼 수 있다. 일체의 구상성을 배제한 순수한 단색의 추상이 돋보이는 이우환의 <Dialogue>, 회화의 본질을 탐구한 물방울 화가 김창열의 <물방울 A18>, 동양적 세계관을 기반으로 현실 너머의 이상적 자연을 여백의 미를 통해 강조한 이강소의 <청명 Serenity - 17087>, 사진과 조각을 결합한 실험적인 매체융합을 통해 조각의 존재론을 탐구한 권오상의 <Projet d’Architecture> 등이 대표적이다.


전시명 ‘Glitter Path’는 햇빛이 물에 비치어 반짝이는 물결의 길을 일컫는다. 특히 해가 막 떠올라 수면과 가까워진 여명의 순간에 그 길은 더욱 찬란하고 선명해진다. 아트스페이스 호화는 눈부신 아침햇살과 고요한 수면이 만나 만들어진 ‘Glitter Path’처럼, 본 전시를 통해 그 야심 찬 시작을 알리고자 한다. 동서와 매체를 넘나드는 유수의 현대미술 작품들을 한데 선보이는 본 전시는 펜데믹 시대를 지나오고 있는 지친 우리에게 위로와 미적 즐거움을 동시에 선사해줄 것이다. 산발적으로 부서진 빛의 조각들이 군집하여 황홀하게 빛나는 궤도를 선사하듯, 위대한 아티스트들의 작품을 모은 전시 《Act. 1 The Glitter Path》가 예술과 대중, 동양과 서양, 과거와 현재를 공명할 수 있게 만드는 매개체가 되길 기대한다.


© Artspace Hohwa All rights reserved.

Design by Studio Nongraphic

©Artspace Hohw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