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me Dive


윤상윤 개인전

(2019 남도문화재단 전국청년작가공모전 대상 수상 작가)
2020, From August 19th to September 27th

구조화된 세계


윤상윤의 작업실 창문 옆에는 수채화가 한점 걸려있다. 그의 작품을 주의 깊게 본 사람이라면 누구든 쉽게 지나칠 수 없다. 액자 속에는 다리 끝부분이 찰랑거리는 물에 잠긴 테이블 위에 의자 두 개가 가지런히 올려져 있는 모습이 그려져 있다. 

 

 런던 유학 시절 밤늦게 학교 작업실에 들어갔을 때였다. 아직 청소가 덜 끝난 상태라 바닥에는 물이 흥건했다. 테이블 위에는 의자들이 올려져 있었다. 그것은 어린 시절 선생님의 호통에 마지못해 올라가 벌을 섰던 그 책상이었고, 또 그것은 시간 날 때마다 미술관에 가서 보았던 거장들의 작품 속 모델들이 포즈를 취했던 그 단상이기도 했다. 누군가를 내려다보는 단 위의 공간은 어린 시절 윤상윤의 기억 속의 소회감과 두려움, 그리고 자유의 자리이자 도덕적 판단 기제처럼 옮고 그름, 이상적인 상황을 판단하는 초자아의 자리이다. 그는 정신분석학 뿐 아니라 푸코,  히치콕 영화와 동양적 사유들을 연구하고 분석하여 이것을 3단으로 지금-여기의 현실을 그려낼 수 있는 자신만의 세계구조를 완성해 냈다. 단상 위의 초자아의 아래에는 주변인들이 있었다. 그곳은 이성적으로 판단하고 본능을 조절하는 자아의 자리이다. 표정을 드러내지 않을 뿐 아니라 우리와 결코 시선을 마주치지 않으려하는 군중들이 그곳에 있다. 그리고 그들의 발은 물에 잠겨 있다. 무의식적인 욕구, 우리의 본능들, 우리의 인식과 통제를 벗어난 무의식적 욕망들이 수면 아래에 가장 하단부에 가라앉아 있다. 


 세 가지 차원을 수직적으로 구조화한 윤상윤의 3단 구조 작품을 이렇게 세상에 그 모습을 드러냈다. 


- 박겸숙(아트노이드 178대표)-


© Artspace Hohwa All rights reserved.

Design by Studio Nongraphic

©Artspace Hohwa All rights reserved.